즐겨찾기 추가
3.21(토) 19:40
시사 전남동부 전남서부 광주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국회 지면보기
순천일보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여수해경, 백도 해상 19명 승선한 낚싯배 화재 완전 진화, 인명피해 없어

- 발전기실에서 배기관 과열로 단열제 옮겨 붙어 , 해경 정확한 화재 원인 조사 중... -
2019. 09.24(화) 22:57확대축소

[여수/이해진기자] = 백도 해상에서 19명이 승선한 낚싯배 발전기실에서 화재가 발생하였으나, 선장의 자체 초기 진화로 큰 화재를 막았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오늘 오후 836분경 여수시 삼산면 상백도 동쪽 11km 앞 해상에서 낚싯배 K (9.77, 승선원 19, 여수선적) 발전기실에서 화재가 발생하였다며, 선장 A (58, ) 씨가 해경에 신고하였다고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경비함정 3척과 해경구조대를 사고해역으로 급파하였으며, 여수연안 VTS에서는 인근 항해하는 선박 대상 구조지원 요청과 함께 안전항행 방송을 지속적으로 실시했다.


현장에 도착, 확인 결과 낚싯배 K 호 선장 A 모 씨가 선내 보유 중인 이동식 소화기 5개 이용 발전기실 화재를 신속히 초기 진압해 화재가 확산되는 것을 막았다.


아울러, 여수해경은 승선원 인명피해 확인 결과 낚시꾼 2명이 약간의 연기를 마셨으나 건강상 이상은 없었으며, 선실 목재와 FRP 일부가 소손된 것 이외 별다른 피해는 발생치 않았다.


해경 관계자는 “K 호 잠재화재는 완전 진화된 상태로, 경비함정에 낚시꾼 17명을 편승 조치하고 안전 호송을 받으며, 돌산 신기항으로 입항중에 있고, “선장 및 낚시꾼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K 호는 오늘 오후 215분경 돌산 신기항에서 선장 포함 19명을 승선코 출항 상백도 인근 해상에서 투묘 중 발전기실 배기관이 과열돼 그 열이 단열재로 전도되어 화재가 발생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획취재 3탄]고흥군, 덕흥어촌계 “간판도 없는 업체 수의계약‘ 특혜의혹
[기획취재 4탄]고흥군, “바지락 25억 황금어장” 삼천포 00수산 특혜의혹
[기획취재 2탄]고흥군, 덕흥어촌계 “바지락판매 특정업체 블루오션” 눈길
고흥군, 덕흥어촌계 바지락판매 "특정업체 25억 원 수의계약” 의혹 확산
순천시, 관내 신천지 신도명단 바탕으로 1차 전수조사 마쳐
[기획취재11탄]순천시 드라마촬영장, 운영자가 또 그 업체로 선정되면 감사원 고발필요…
[기획취재10탄]순천시, ‘드라마촬영장 공모’ 또 그 업체가 되나?
[기획취재9탄]순천시, 드라마촬영장 공모전 "한 업체 위한 들러리 공모" 전락
[기획취재8탄]순천시 드라마촬영장, 공모사업은 추악하게 얼룩진 갈등 잉태
[기획취재7탄]순천시 드리마촬영장, 선정된 평가위원은 순천시 대변인
[기획취재6탄]순천시 드리마촬영장, 부서 간 소통부재로 피해는 고스란히 ㅇㅇ몫
[기획취재5탄]순천시, 말로만 하는 '지역살리는 마을기업' 배꼽이 웃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