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6.29(월) 10:45
시사 전남동부 전남서부 광주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국회 지면보기
순천일보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문재인대통령, 2020년 5월말 정기조사(5/28~31) 결과 요약

- 4월말 대비 ‘文 대통령ㆍ민주당 지지율’ 5~6%p 동반 하락
- 2022 대선 “민주당 후보(46%) vs 야권단일후보(35%)”
- 범진보 차기 대권주자 “이낙연(30%) vs 이재명(18%)”
- 범보수 차기 대권주자 “홍준표(9%) vs 안철수≒유승민(8%)”
□ 문 대통령 직무평가 “잘함 55%(↓5) vs 잘못함 40%(↑4)”, 긍정률 15%p 높아
□ 정당지지도 “민주당 45%(↓6) vs 통합당 24%(-)”, 격차 21%p(↓6)
□ 제21대 국회 전망 “잘할 것(51%) vs 잘못할 것(25%) vs 비슷할 것(18%)”
□ 시급한 개혁과제 “경제개혁(29%) vs 검찰ㆍ사법개혁(25%) vs 정치개혁(23%)”
□ 가짜뉴스 보도 언론사 징벌적 손해배상제 “찬성(81%) vs 반대(11%)”
2020. 06.02(화) 23:19확대축소
[국회/정치] = 제20대 총선에 이어 제21대 총선에서도 가장 정확한 예측결과를 제시한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가 <미디어오늘>과 함께 5월 28~31일 나흘간 정기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제21대 총선 압승에 힘입어 급등했던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한 달 만에 5~6%p 동반 하락하면서 총선 직전 수준으로 회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20대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와 야권단일후보 맞대결을 상정한 가상대결 지지도는 ‘민주당 후보(46%) vs 야권단일후보(35%)’로, 민주당이 11%p 우위를 보였다.

범진보진영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는 이낙연 의원이 지난 1월 대비 4%p 하락한 30%로 계속 독주하는 가운데 10%p 급등한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의 지지율로 뒤를 이었다.

범보수진영 적합도는 홍준표(9%), 안철수≒유승민(8%), 황교안(7%), 오세훈(6%), 원희룡(5%), 김태호(3%) 순으로, 1~7위 주자가 오차범위 내 혼전 양상을 보였다.

제21대 국회 개원일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응답자의 51%가 제20대 국회보다 ‘일을 더 잘할 것’으로 전망한 가운데, 제21대 국회의 가장 시급한 과제로는 경제개혁(29%), 검찰ㆍ사법개혁(25%), 정치개혁(23%0, 언론개혁(13%), 교육개혁(6%) 순으로 꼽았다.

‘허위ㆍ조작 가짜뉴스’를 보도한 언론사에 대한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1%가 찬성했다.


1. 문재인 대통령 직무평가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는 △잘함 55%(매우 34%, 다소 21%) △잘못함 40%(다소 14%, 매우 26%)로, 긍정률이 15%p 높았다(무응답 : 4%).

ㅇ 총선 직후인 4월말 대비 문 대통령 긍정률은 5%p 하락했고, 부정률은 4%p 상승했다. 계층별로 △여성(잘함 ↓8, 잘못함 ↑5) △40대(↓15, ↑13) △서울(↓11, ↑7) △진보층(↓7, ↑5) 등에서 긍ㆍ부정 등락폭이 비교적 컸다.

ㅇ 세대별 직무평가는 △30대(잘함 63% vs 잘못함 36%) △40대(58% vs 39%) △50대(57% vs 39%) △60대(57% vs 39%) △70대+(51% vs 36%)은 긍정률이 1.4~1.8배 높은 반면, △18/20대(46% vs 50%)는 부정률이 다소 높았다.

ㅇ 지역별로 △서울(잘함 48% vs 잘못함 44%) △경기/인천(56% vs 40%) △충청(59% vs 35%) △호남(79% vs 18%) △강원/제주(57% vs 40%)는 긍정률이 높은 가운데
△대구/경북(49% vs 48%) △부울경(48% vs 49%)에서는 팽팽했다.

ㅇ 이념성향별로 △보수층(잘함 30% vs 잘못함 66%)에서는 부정률이 2.2배 높은 반면, △진보층(79% vs 19%)은 긍정률이 4.2배 높아 또렷한 차이를 보이는 가운데 △중도층(48% vs 44%)에서는 긍정률이 소폭 높았다.


2. 정당지지도

ㅇ 정당지지도는 △민주당(45%) △통합당(24%) △정의당≒국민의당(5%) △민생당≒열린민주당(1%) 순으로, 민주당이 통합당을 1.9배 앞섰다(기타 정당 2%, 무당층 : 16%).

ㅇ 4월말 대비 민주당은 6%p 하락했고, 통합당은 변동이 없는 가운데 격차는 6%p(27 → 21) 좁혀졌다.

ㅇ 대부분 계층에서 민주당이 우위를 보인 가운데 △60대(민주당 39% vs 통합당 30%) △대구/경북(38% vs 33%) △부울경(39% vs 30%)에서도 민주당이 오차범위 내 우위를 보였다.


3. 제21대 국회 전망

ㅇ 제21대 국회 개원일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제21대 국회가 제20대 국회보다 일을 더 잘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더 잘할 것(51%) vs 더 잘못할 것(25%)’로 긍정적인 전망이 2배 높은 가운데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18%로 나타났다.

ㅇ 대부분 계층에서 ‘더 잘할 것’이라는 전망이 높은 가운데 △18/20대 남성(잘할 것 33% vs 잘못할 것 40%) △통합당(18% vs 55%) △국민의당(21% vs 51%) △무당층(19% vs 34%) 등에서는 부정적인 전망이 더 높았다.


4. 제21대 국회 시급한 개혁과제

ㅇ 우리나라가 공정사회로 가기 위해 제21대 국회가 추진해야 할 가장 시급한 과제로는 △경제개혁(29%) △검찰ㆍ사법개혁(25%) △정치개혁(23%) △언론개혁(13%) △교육개혁(6%) 순으로 나타났다(무응답 : 4%).

ㅇ 보수층은 △경제개혁(39%) △정치개혁(26%) △검찰ㆍ사법개혁(12%) △언론개혁(10%) △교육개혁(7%) 순으로 경제개혁을 가장 많이 꼽은 반면, 진보층은 △검찰ㆍ사법개혁(38%) △정치개혁(19%) △경제개혁(18%) △언론개혁(17%) △교육개혁(5%) 순으로 검찰ㆍ사법개혁을 가장 많이 꼽아 대조를 보였다.

ㅇ 중도층에서는 △경제개혁(30%) △정치개혁(28%) △검찰ㆍ사법개혁(21%) △언론개혁(9%) △교육개혁(4%) 순으로 지목했다.


5. 범진보진영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

ㅇ 범진보진영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는 △이낙연(30%) △이재명(18%) △김부겸(4%) △추미애≒박원순(3%) △심상정(2%) △최문순(1%) 순으로 나타났다.

ㅇ 가장 최근인 지난 1월 2~3일 조사 대비 이낙연 의원은 4%p(34 → 30) 하락한 반면, 이재명 경기지사는 10%p(8 → 18) 급등하면서 격차도 14%p(26 → 12) 좁혀졌다.

ㅇ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낙연(53%) △이재명(19%) △김부겸≒추미애≒박원순(3%) △심상정(2%) △최문순(1%) 순으로, 이낙연 의원이 과반의 지지율로 압도했다.

ㅇ 진보층에서는 △이낙연(46%) △이재명(21%) △김부겸≒추미애(4%) △박원순≒심상정(3%) 순으로 지지를 얻었다.


6. 범보수진영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

ㅇ 범보수진영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는 △홍준표(9%) △안철수≒유승민(8%) △황교안(7%) △오세훈(6%) △원희룡(5%) △김태호(3%) 순으로 나타났다.

ㅇ 지난 1월 2~3일 조사 대비 홍준표 의원만 3%p(6 → 9) 오른 반면, △안철수(↓1) △유승민(↓2) △황교안(↓15) △오세훈(↓1) 네 사람은 동반 하락했다.

ㅇ 통합당 지지층에서는 △황교안(18%) △홍준표(17%) △오세훈(13%) △유승민≒원희룡(8%) △안철수(7%) △김태호(4%) 순으로 지지를 얻었고,

ㅇ 보수층에서는 △홍준표(14%) △황교안(11%) △오세훈(9%) △안철수≒유승민≒원희룡(7%) △김태호(3%) 순으로 지지를 얻었다.


7. 제20대 대선 가상대결

ㅇ 제20대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야권단일후보 맞대결을 상정한 가상대결 지지도는 ‘민주당 후보(46%) vs 야권단일후보(35%)’로, 민주당이 11%p 우위를 보였다(기타 후보 : 6%, 무응답 : 13%).

ㅇ 세대별로 △30대(민주당 후보 57% vs 야권단일후보 28%) △40대(53% vs 32%) △50대(48% vs 32%)에서는 민주당이 우위를 보였고, △18/20대(38% vs 38%) △60대(42% vs 42%) △70대+(35% vs 38%)에서는 접전을 펼쳤다.

ㅇ 지역별로는 △서울(민주당 후보 41% vs 야권단일후보 36%) △경기/인천(46% vs 33%) △충청(44% vs 29%) △호남(70% vs 20%) △강원/제주(57% vs 36%)에서는 민주당이 우위를 보였고, △대구/경북(37% vs 45%) △부울경(40% vs 42%)에서는 야권단일후보가 오차범위 내 우위를 보였다.

ㅇ 진보층의 72%는 민주당 후보를, 보수층의 66%는 야권단일후보를 지지한 가운데 중도층은 ‘민주당 후보(33%) vs 야권단일후보(33%)’로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8. 가짜뉴스 보도 언론사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ㅇ ‘허위ㆍ조작 가짜뉴스’를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견해에 대해서는 ‘찬성 81%(매우 63%, 다소 18%) vs 반대 11%(다소 6%, 매우 5%)’로, 찬성이 7.4배 높았다(무응답 : 8%).

ㅇ 전 계층에서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찬성이 60%를 웃도는 가운데 △통합당(찬성 67% vs 반대 21%) △보수층(73% vs 18%) △중도층(74% vs 12%)에서도 찬성이 3.2~6.2배 높았다.


■ 조사개요
O 이 조사는 <미디어오늘>과 함께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 안일원)>가 5월 28~31일 나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으로 진행했다.

O 통계보정은 2020년 4월말 현재 국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ㆍ연령ㆍ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4.0%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서치뷰> 블로그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조사결과를 인용ㆍ보도하실 때에는 <미디어오늘> & <리서치뷰> 정기조사임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여수해경, 고흥군 류동철 의원에게 감사장·감사패 전달
문재인대통령, 2020년 5월말 정기조사(5/28~31) 결과 요약
YGPA, 고질적인 광양항 위험물 부두 체선 해소 방안 마련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호남권 국회의원 당선인 전원 공동성명 발표
광주은행, 2020년도 1분기 당기순이익 467억원 달성
문재인 대통령 긍정률 60%, 2018년 9월 이후 최고치
소병철 국회의원 당선자, “약속드린 대로 화합하는 순천을 만들겠다”
노관규 무소속 후보,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지역 "청년 정책" 눈길
노관규 무소속 후보 청년 위한 적극적 지원 "국가와 행정"이 책임
더불어민주당, 순천 김영득·장만채 국회의원 예비후보 입장문
더불어민주당, 순천 국회의원 예비후보 합동 성명서
문희상 국회의장, “과학은 혁명이 일어나는 모든 곳의 이야기, 4차 산업혁명 핵심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