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4.07.19
시사 전남동부 전남서부 광주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국회 지면보기
순천일보
목포
나주
화순
담양
장성
장흥
강진
해남
영광
함평
무안
영암
진도
완도
신안

신안군, 지도향교 공기 2574년 추기 석전대제 봉행

- 126년간 이어진 전통 유교문화유산의 산실 -
2023. 09.18(월) 23:31확대축소
[신안/사회]정순이 기자 = 신안군(군수 박우량) 지도읍 읍내리에 있는 지도향교(전교 최영)에서 지난 9월 16일(음력 8월 2일) 추기 석전대제를 봉행했다고 밝혔다.

석전대제는 매년 음력 2월과 8월 첫 번째 정일(丁日)에 공자를 비롯하여 문묘에 배향된 선현들을 모시는 제사로, 성균관을 비롯하여 전국의 향교에서 일제히 봉행하는 의식이다. 지도향교는 공자를 포함한 중국의 5성(공자, 안자, 증자, 자사, 맹자)과 주돈이, 정호, 정이, 주희 등 중국 송나라 4명의 현인, 그리고 설총, 최치원, 안향 등 우리나라 현인 18명을 모시고 있다.

석전대제의 절차는 초헌관이 향을 피우고 폐백을 올리는 분향례 및 전폐례를 시작으로, 초헌관이 중국의 5성에게 첫 술잔을 올리는 초헌례, 아헌례, 종헌례, 송나라 4명의 현인과 우리나라의 18명 현인께 술잔을 올리는 분헌례, 제수 음식을 음복하는 음복례, 축문을 불사르고 제례를 마무리하는 망예례 순이다.

이번 추기 석전대제에는 초헌관으로 김재광 신안군 부군수, 아헌관으로 김대성 지도파출소장, 종헌관으로 임연혁 유림이 참여해 엄숙한 분위기에서 예를 갖춰 제사를 올리며 신안군의 평안을 기원했다.

신안군 관계자는 “석전대제를 준비한 지도향교 유림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라며, “전통문화 보전이 어려워지는 현대 사회 속에서 전통 유교문화 보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지도향교는 ‘일군일교(一郡一校)’ 원칙에 따라 1897년에 설립된 조선시대 마지막 향교이다. 제향 공간인 대성전과 강학 공간인 명륜당, 양사재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1984년 전라남도 문화재자료에 지정되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안군, 지도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여름철 삼계탕 나눔행사 펼쳐
신안군, 이제 ‘신안군 인권센터’라고 불러주세요.
신안군, 튤립과 홍매화의 섬 임자도에서 제16회 섬 민어축제 개최
신안군, 신의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초복 삼계탕으로 건강 선물
신안군, 지도읍 지명고등학교 갯벌 플로깅 실시
신안군, 1004섬 신안 전국 아마바둑대회 13일 개막
신안군, ‘제5회 신안군수기 전국 남녀 궁도대회’ 13일 개막
신안군, 복지재단 시원한 여름나기 물품 전달
신안군, 교통안전협의체 교통안전 홍보 캠페인 전개
신안군, 기후 위기 인식 제고
신안군, 비를 기다리는 유일한 축제 ‘섬 홍도 원추리축제’ 개최
신안군, 수산업경영인연합회 제11회 전남도 대회 출정식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