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9.16(월) 17:17
시사 전남동부 전남서부 광주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국회 지면보기
순천일보
전남
여수
순천
광양
구례
곡성
고흥
보성

광양시, 해비치로~섬진강 관광벨트 구축 가능성 탐사
2019. 09.20(금) 00:25확대축소

[광양/사회] = 광양시는 지난 17() 광양해치비로와 섬진강을 연결하는 관광루트 개척을 위해 섬진강 뱃길 탐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뱃길 탐사는 정현복 광양시장이 현안 사업장 등을 방문하여 공무원, 시민과 현장에서 현황을 공유하고 문제점을 진단하는 현장행정의 날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오전 10시 만조시간에 맞춰 진행된 이번 탐사에는 정현복 광양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과 김맹철 어민회장, 태인동, 진월면, 다압면 주민 등 30여 명이 참여했다.


일행들은 낚시어선 3척에 나누어 승선한 후 중마동 위그선부두(호텔 락희 앞)를 출발하여 광양해비치로~망덕포구~오사·중도 둔치~경전선철교에 이르는 20.4km를 탐사했다.


이들은 해양에서 바라보는 광양해비치로와 망덕포구, 섬진강 주변 경관의 관광경쟁력을 현장에서 평가하고, 향후 유람선과 마리나 시설 운영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오감 만족을 추구하는 여행 트렌드에 부합하는 인프라와 다양한 관광콘텐츠 구축하기 위해 관계 공무원과 주민들의 현장 목소리를 선상에서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광양만과 섬진강 일대는 광양 관광의 숨어있는 보석 같은 곳으로, 현재 추진 중인 망덕포구 관광 명소화 사업과 섬진강 뱃길 복원사업, 광양 해비치로 조성사업, 가족형 어린이테마파크, 구봉산관광단지조성사업 등이 완성되면 핵심 관광축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광양 관광의 대명사로 손꼽히게 될 광양 해비치로 경관 조명사업이 내년 상반기에 준공되면 새로운 도심권 관광지가 탄생하는 순간을 맞게 될 것이다라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한편 광양시는 현장에 답이 있다라는 시정방침으로 매월 2차례 현장행정의 날을 운영하여 시장이 직접 주요사업장과 민생 의견 수렴현장, 중소기업체 등을 방문해 사업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시민의 폭넓은 목소리를 듣는 소통 행정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양시, 해비치로~섬진강 관광벨트 구축 가능성 탐사
광양시, 축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사전점검 나서
여수광양항만공사, 여수·광양항 발전협의회 개최
여수광양항만공사, 홀로어르신 도시락배달 봉사활동
광양시 사라실 예술촌, ‘숲속의 전남’ 만들기 공모사업 선정
광양상공회의소, 광양시 중소기업 추석연휴 평균 3.1일. 휴무실시 85.7%
정현복 광양시장, 추석명절 귀성객 맞이 나서다
여수광양항만공사, 한국해운진흥공사 주관 해운新사업 아이디어 경진대회 “최우수상“…
광양시, 추석을 앞두고 지역실물경제 활성화 주력
광양청, 선월하이파크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여수광양항만공사, 열화상 및 스피커 탑재용 2기 추가 도입
광양시, (가칭)가족형 어린이 테마파크 실무위원회 개최